목록보기다음작품보기
위로올라가기
HOME








1950년 마더 데레사 수녀님에 의해 인도 캘커타에 세워진 <사랑의 선교회>는 가난한 자들 중 가장 가난한 자들의 따뜻한 보금자리로, 헌신적인 사랑의 실천의 장소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마더 데레사 수녀님이 돌아가신 지 여러 해가 지난 지금까지도 <사랑의 선교회>는 아프고 병들어 힘없는 이들이 전세계로부터 찾아오는 자원활동가들에 의해 지극한 정성으로 보살펴지고 있습니다.

2005년, 한국의 다큐멘터리 사진가 김경상 씨가 가장 최근의 <사랑의 선교회> 모습을 사진으로 기록해 눈빛출판사에서 한 권의 책으로 펴냈습니다. 마더 데레사 수녀님의 유해가 모셔진 마더 하우스와 임종의 집 칼리가트, 어린이들의 집 시슈 브하반, 한센병 환자들의 집인 티타가르, 정신지체인의 집 프렘 단 등 마더 데레사 수녀님이 지어 세운‘집’들에서 생활하고 있는 사람들과 그들을 예수님을 섬기듯 사랑으로 보살피는 성직자들, 자원활동가들의 모습이 200여 컷의 흑백사진을 통해 생생하게 그려지고 있습니다. 마더 데레사 수녀님은 비록 세상을 떠났지만 그의 사랑과 봉사의 정신이 어떻게 펼쳐지고 있는가를 캘커타를 중심으로 다큐멘트하였습니다.
특히 이 책에 수록된 사진들은 전세계적으로 가장 처음 공개되는 캘커타 <사랑의 선교회> 모습들이어서 그 의미가 더 크다 하겠습니다. <사랑의 선교회>는 사진가 마리 앨런 마크에게 <사랑의 선교회> 일부 촬영을 허가한 적이 있고, 캘커타에 거주하고 있는 매그넘 작가 라구 라이가 마더 데레사 수녀념이 살아 계실 때 수녀님을 촬영하며 각 집의 일부를 촬영해 소개한 적이 있을 뿐, 데레사 수녀님이 돌아가신 후 캘커타 <사랑의 선교회>의 모든 집들이 정식 허가를 받아 촬영된 것은 김경상 씨의 작업이 최초라 할 수 있습니다. 또 최근에는 마더 데레사 수녀님의 생애를 다룬 영화도 개봉되어 사진집에 수록된 사진 속에서 마주치는 사람들의 모습은 더 각별합니다.

이 책에는 마더 데레사 수녀님의 생애와 <사랑의 선교회>의 역사, 각‘집’에 대한 소개글을 담아 사진의 이해를 돕고 있으며, 특히 김수환 추기경님의 추천의 글이 함께 수록되어 있어 각별한 의미를 가집니다. 김수환 추기경님은 추천의 글 말미에“깊은 침묵 속에서, 기도하는 마음으로”이 책을 보아주기를 바라고 계십니다. 그리하여 독자들이 책에 수록된 사진 한 장 한 장에 살아 숨쉬는 수많은 예수님들과 만나게 되기를 원하고 계시지요.

이 책의 수익금의 일부는 인도 캘커타의 한센병 환자 재활촌을 위해 쓰여질 예정입니다. 이 소박한 사진집이 지금 여기에 살고 있는 독자들에게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깨우쳐 줄 수 있다면 다행이겠습니다.

책 미리보기





김경상은 약 25년간 다큐멘터리 사진 작업을 해온 프리랜서 사진작가입니다.
한국과 일본, 이탈리아, 필리핀과 인도, 캄보디아 등의 가톨릭 사회복지시설을 오가며 소외받고 외면당하는 사회적 약자들의 삶을 사진으로 기록해 왔습니다. 2년 전 마더 데레사 수녀님의 사랑의 기적이 생생하게 펼쳐지고 있는 인도 캘커타 '사랑의 선교회'를 다녀온 후, 그 작업물들을 모아 한 권의 책으로 엮었습니다. 작가는 이 사진집이 자신의 카메라 앞에서 환하게 웃으며 따뜻함을 보여준 수많은 그들에게 주는 작은 위안의 선물이 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그 동안 다섯 번의 개인전을 가진 바 있고, 앞으로 몽고, 사할린, 남미, 아프리카 등의 가톨릭 사회복지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는 더 많은 소수자들의 삶을 사진으로 계속 기록해 갈 것이라고 합니다.















































관리자에게 메일보내기 사이트맵
도서구입방법
 
교보문고
 
알라딘
 
YES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