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바다, 사진작가 정주하에게 있어서 바다는 그의 고향이며, 그의 삶과 사진에 있어서는 근본이 되는 곳이다.

2004년 가을. 인간의 삶을 심도 있게 연구 기획중인 그는 두 번째 시리즈로 <서쪽바다>를 10월30일(토)부터 12월 11일(토)까지 한미 사진미술관에서 선보인다.

근래에 땅, 바람, 불 등의 자연적이면서도 인간과 연결되는 것들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던 정주하는 지금 바다를 통하여, 특히 성장과정에서 각별한 애정이 담긴 서쪽바다를 통해, 평화롭고 한없이 포용하는 자연과 인간적인 삶의 흔적을 보여주고자 한다. 그가 애정을 가진 서쪽바다는 바람과 사람, 하늘을 연결해 주며 가끔은 거친 변화로 다가오기도 한다. 또 서쪽의 바다는 갯벌을 통해 스스로 정화되며 자양분을 통해 인간과 공존하기를 원한다. 작가 자신도 바다를 통해 자신의 모습을 보며, 4각의 뷰 파인더를 통해 바다를 바라본다.

낮은 앵글과 포커스를 이용한 일련의 작업들은 작가의 서쪽 바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보여주기라도 한 듯, 접근 방법에 있어서 종전과는 다르게 매우 조심스러우며 그의 사진에서 보기 힘들었던 부드럽고 완만한 톤인 그라데이션이 주가 되며, 심리적인 어법으로 관람자와 소통하려는 노력이 보인다.
이번 <서쪽바다> 작업은 1998년에서 2001년까지 제작된 것으로서 이 중, 약 30여 점의 작품들이 전시되며 5점의 대형 롤지 작업도 함께 전시된다.

정주하의 사진작업은 작품의 완성도 면에서 우수하기로 유명하다. 그런 그가 이번엔 롤지 작업으로 전통 아날로그 프린트의 깊이와 톤의 풍부함에 도전한다. 지금 한국의 사진계는 Gelatin Silver Print의 전통방식에서 급격하게 현대사진으로 전이된 상황에서 사진을 쉽게 많이 보여주어 왔다. 이러한 과정에서 불행히도 작가들과 대중들 모두 사진에 대한 깊은 이해가 부족하게 되고, 어떤 사진이 좋은 작품인지에 대한 분별력과 이해 또한 많이 부족해진 듯하다. 이러한 시기에 정주하의 사진작업은 작가에게는 대형 작업을 통해 다시 한번 전통 방법에 도전하는 기회가 될 것이며, 관람자에게는 좋은 프린트를 보는 기쁨과 아날로그 사진을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리라 기대한다.

| 한미사진미술관(http://www.hfac.org)
 
바다.
다시 바다로 돌아왔다.
바다에 연해 있는 도시에서 태어나 성장한 나는 젊은 시절 그 도시를
떠나려 먼 여행을 하였다. 본디 정신에는 고향이 없는 법.
누가 태어난 곳을 '정신의 고향'이라고 할 수 있을까.

그렇게 떠났던 바다다.
바다는 내게 근본적이다. 나는 언제나 그 곳에서 마음을 얻으며,
바람과 사람과 하늘을 함께 만난다.
저 멀리 수평의 선이 끊임없이 다가오고, 때로 격노하는 변화는 내게
근본을 돌아보는 여유를 준다.
이곳과 저 먼 어느 곳을 연결해 주는 바다는 그래서 둥글다.
바다는 땅과 하늘의 사이이며, 이곳과 저곳의 사이이며,
공기를 머금고도 공기를 일궈낸다.

더욱이 이곳 서쪽의 바다는 우리에게는 희망이자 희망이다.
동이 높고 서가 낮은 우리의 땅은 모든 오물을 서쪽으로 털어 내고,
그래서 서쪽의 바다는 정화의 의무를 지니고 있는 것이다.
또, 검은 빛의 갯벌은 그 정화함의 전위이며, 자양분이 넘치는
벌의 의미가 다시 우리에게 자양으로 다가온다.

모든 것을 담아서 재생하는 바다는 내게 있어서 사진이다.
무엇을 바라보고 의식에 담아 다시금 생명을 부여해 보고자 하는
나의 사진 작업은 분명 그 자체가 바다다.
물론 땅이기도 하고, 바람이기도 하고,
또 물이기도 하다.

지금은 바다다. | 정주하 from 작가노트









1990 독일 쾰른대학교 자유예술대학 사진학과 및 동 대학원 졸업
(Prof. Arno Jansen 밑에서 마이스터 학위취득)
현재 백제예술대학 사진과 교수



개인전
1984 "정주하 사진전", 출판문화회관, 서울
1988 "Monat der Fotografie", Kleveland, 독일
1989 "Fotoforum Schwarzbund", Bielefeld, 독일
1991 "Gallerie Fabrik Heeder", Krefeld, 독일
1992 "Meisterschueler Pruefung", Koeln, 독일
1993 "모놀로그", 갤러리아 미술관 초대전, 서울
1994 "빛으로 받은 유산", 샘터 화랑 초대전, 서울
1998 "땅의 소리", 금산 갤러리 초대전, 서울
2001 "혜생원", 십일구 갤러리, 서울

그룹전
1988 "Internationale Photo Szene", Koeln F.H Gallery, Koeln, 독일
1989 "Kulturmonat", Heidelberg Gallery, Heidelberg, 독일
1990 "Wir", Koeln F.H Gallery, Koeln, 독일
1993 "관점과 중재", 예술의 전당, 서울
1993 "사진과 이미지", 선재 미술관, 서울
1994 "한국 현대사진의 흐름", 예술의 전당, 서울
1994 "La Matirere, L'ombre, La Fiction",
Bibliotheque Nationale de France, Paris, 프랑스
1995 "우리 시대의 사진가전", 갤러리 아트 빔, 서울
1998 "Alienation and Assimilation",
The Museum of Contemporary Photography, Chicago, 미국
1998 "두개의 눈, 두개의 창", 서신 갤러리, 전주
2000 "Contemporary Photographers from Korea - The New Generation", Williams Tower Gallery, Houston, 미국
2000 "해양미술제 2000 - 바다의 촉감", 세종 갤러리, 서울
2002 "식물성의 사유", 라메르 화랑, 서울
2002 "상무정신", 광주비엔날레, 광주
2002 "사람 바람", 사이따마 근대미술관, 일본
2002 "도감전 I", 스페이스 사진, 서울
2002 "도감전 II", 스페이스 사진, 서울
2003 "도감전 III", 스페이스 사진, 서울

목록보기전시스케치



위로올라가기

관리자에게 메일보내기 사이트맵
도서구입방법
 
교보문고
 
알라딘
 
YES24